광고

<포토사진>새해 새아침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김태창 기자 | 기사입력 2023/01/04 [19:23]

<포토사진>새해 새아침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김태창 기자 | 입력 : 2023/01/04 [19:23]

  ▲ 단독-새해 새아침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에 떠오르는 뜨거운 태양처럼 희망을 가득 품은 2023년 새해에 열정 가득하고 밝은 기운으로 대부신문 독자여러분들 뜻하시는 모든 일 이루기실 바랍니다. 2023년 새해에도 독자여러분의 가정에 사랑과 평안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2023년 독자여러분과 함께 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립니다.” 사진은 바다향기테마파크 메타쉐콰이어길을 사이에 두고 떠오르는 태양을 방아머리 시화호 인근에서 바라본 모습이다.<글 김태창 기자/사진 김효경 시민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