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복지 사각지대 발굴 홍보 위해 도내 3만 2천여 개 공인중개사무소 활용

도내 공인중개사무소 32,357개소에 ‘긴급복지 핫라인’ 홍보 및 위기 이웃 제보 요청
도움이 필요한 위기 이웃이 도움을 요청하거나 어려운 이웃을 제보할 수 있도록 공인중개사무소 내 전단지 부착 및 비치
공인중개사가 월세를 밀리거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거 취약계층을 발견하면 ‘긴급복지 핫라인’으로 제보

김정호기자 | 기사입력 2023/06/08 [11:12]

경기도, 복지 사각지대 발굴 홍보 위해 도내 3만 2천여 개 공인중개사무소 활용

도내 공인중개사무소 32,357개소에 ‘긴급복지 핫라인’ 홍보 및 위기 이웃 제보 요청
도움이 필요한 위기 이웃이 도움을 요청하거나 어려운 이웃을 제보할 수 있도록 공인중개사무소 내 전단지 부착 및 비치
공인중개사가 월세를 밀리거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거 취약계층을 발견하면 ‘긴급복지 핫라인’으로 제보

김정호기자 | 입력 : 2023/06/08 [11:12]

  긴급복지 핫라인 홍보물

경기도가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을 위해 도내 공인중개사무소 3만 2천357곳 전체에 ‘긴급복지 콜센터(긴급복지 핫라인)’ 안내 홍보물을 배부한다.

공인중개사무소는 동네 곳곳에 있으면서 쪽방·고시원 등 주거 취약계층의 접근성이 좋고, 다양한 사람들이 드나들며 정보 교환이 활발해 지역사회 안전망 역할에 적합하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도는 공인중개사무소에 ‘경기도 긴급복지 콜센터(긴급복지 핫라인)’ 홍보물을 부착하고 이용자에게 전단지를 배포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관한 관심을 높여 어려운 이웃 발견 시 제보하고 위기에 처한 도민이 필요할 때 연락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각 공인중개사는 월세를 밀리거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거 취약계층을 ‘긴급복지 핫라인’에 제보하는 역할도 맡아 맞춤형 복지 서비스 연계·지원에 기여한다.

더불어 도는 한국철도공사와 도내 159개 역사에 ‘긴급복지 핫라인’ 홍보 포스터도 게시해 위기 상황에 놓여 도움이 필요한 도민이 제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공인중개사협회, 이·미용협회, 택배업체, 도시가스 업체, 종교단체 등 다양한 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해 위기 이웃 발굴 제보 통로를 확대했다. 제보 통로 확대와 함께 현재 경기도가 직접 관리하는 ‘복지발굴단’ 1만 명을 운영 중이며 2025년까지 5만 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 시 긴급복지 콜센터(120-0) 또는 핫라인(010-4419-7722)으로 적극 제보할 것을 당부했다.

김능식 경기도 복지국장은 “주민과 가장 밀접한 곳에 있는 공인중개사무소의 이점을 살려 취약계층 발굴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공인중개사무소와 같이 생활밀착형 업무기관에서 홍보활동을 강화해 복지 사각지대의 위기가구를 찾고 도민 복지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