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제는 연승 도전’ 안산그리너스FC, 성남FC와 중위권 도약 기로선 맞대결

김정호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15:36]

‘이제는 연승 도전’ 안산그리너스FC, 성남FC와 중위권 도약 기로선 맞대결

김정호기자 | 입력 : 2024/05/28 [15:36]

  ‘이제는 연승 도전’ 안산그리너스FC, 성남FC와 중위권 도약 기로선 맞대결


안산그리너스FC가 성남FC와 맞대결에서 세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안산은 오는 6월 1일(토) 오후 7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성남과 ‘하나은행 K리그2 2024’ 16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최근 8경기 연속 무승(4승 4무)으로 부진했던 안산은 지난 27일(화) 부산아이파크와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1-0 승리를 이뤄냈다.

 

이날 승리로 분위기 반전까지 이뤄냈다.

 

현재 승점 13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지만, 이번 승리를 발판 삼아 2라운드 로빈에서 돌풍을 일으키려 한다.

 

성남전에서 승리한다면 올 시즌 첫 연승은 물론 최하위 탈출, 중위권 도약까지 노릴 수 있다.

 

현재 7위 부산(승점 19)과 승점 6점 차라 연승한다면,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이번 성남전에서 절호의 기회를 잡았기에 놓칠 수 없다.

 

안산은 여전히 공격수들의 침묵이 계속되지만, 경기력과 의지는 나쁘지 않다.

 

김범수를 비롯해 노경호, 양세영, 강수일 등 공격수들은 저돌적인 돌파와 적극적인 슈팅으로 득점 감각을 찾는 중이다.

 

특히, 노경호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노경호는 올 시즌 현재까지 3골로 팀 내 최다 득점자다.

 

또한, 성남과 지난 2라운드 원정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3-1 승리를 이끌 정도로 강했다.

 

이번 홈 경기에서 다시 재연할 준비를 마쳤다.

 

중원은 최한솔, 이지승 콤비만으로 든든하다.

 

특히, 최한솔은 부산전 헤더 결승골과 함께 부산과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

 

이 자신감을 성남전에서도 이으려 한다.

 

무실점을 이뤄낸 수비도 마찬가지다.

 

고태규가 부상으로 성남전 출전이 불투명하지만, 장유섭이 있다.

 

장유섭은 부산전 고태규 대신 교체 출전해 결승골 도움은 물론 완벽한 수비로 공백을 메우며 걱정을 덜어냈다.

 

성남은 올 시즌 우승 및 승격 후보로 주목받았지만, 현재 12위에 최근 4연패로 부진하고 있다.

 

현재 안산과 승점 동률이라 패배 시 최하위로 떨어진다.

 

어느 때보다 큰 부담감을 안고 싸워야 한다.

 

그러나 성남은 여전히 강하다.

 

한 방을 갖춘 외인 공격수 후이즈를 비롯해 정승용, 이정협, 한석종, 정원진 등 K리그1에서 활약했던 선수들도 보유하고 있어 방심은 금물이다.

 

안산은 평소와 같이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성남에 틈을 주지 않을 계획이다.

 

안산이 성남전 승리로 분위기를 확실히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