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소방, 9월까지 119폭염구급대 281대 운영 등 ‘폭염 대비 구급 대책’ 추진

얼음조끼와 생리식염수 등 9종 응급처치 물품 갖춘 폭염 구급대 281대 운영
구급차 사각지대 해소 위한 예비출동대인 펌뷸런스 260대 마련해 즉시 출동
119종합상황실 내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의료지도와 상담 한층 강화

김태창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3:08]

경기소방, 9월까지 119폭염구급대 281대 운영 등 ‘폭염 대비 구급 대책’ 추진

얼음조끼와 생리식염수 등 9종 응급처치 물품 갖춘 폭염 구급대 281대 운영
구급차 사각지대 해소 위한 예비출동대인 펌뷸런스 260대 마련해 즉시 출동
119종합상황실 내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의료지도와 상담 한층 강화

김태창 기자 | 입력 : 2024/05/30 [13:08]

  경기도소방재난본부‘119폭염구급대’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여름철을 맞아 5월부터 9월 말까지 ‘119폭염구급대’를운영하는 등 폭염 대비 구급 대책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119폭염구급대는 얼음조끼 · 팩, 체온계, 생리식염수 정맥주사 세트, 소금, 전해질용액, 물스프레이 등 폭염 대비 물품 9종을 갖춘 구급차다. 도내 35개 소방서에 총 281대가 준비됐다.

 

또한 소방 펌프차에 구급 장비를 보유한 펌뷸런스 260대를 마련해 구급차 부재 시 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초기 응급처치에 나선다.

 

이와 함께 소방재난본부 119종합상황실에서는 온열질환 신고 시 응급의료 상담과 구급차 현장 도착 전 초기 응급처치 방법을 안내하고, 온열질환자 치료 가능 병원 이송 지도, 도내 무더위쉼터 지정 및 운영 현황 안내 등 의료지도 상담 기능을 한층 강화한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구급대원과 펌뷸런스 대원을 대상으로 온열질환자의 응급처치 능력 강화를 위해 각종 교육을 이미 실시했다”며 “폭염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683명으로 2022년 발생한 353명과 비교해 93.5%(330명) 증가했다.

 

폭염 관련 출동 건수 역시 2021년 167건에서 2023년 555건으로, 이송 인원은 2021년 148명에서 2023년 479명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