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포동 주공4단지 ‘관리비 부풀려졌다’ 주민이 의혹제기

4~5년 동안 감사 전무
입대위 회장 최근 사표

김태창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2:56]

성포동 주공4단지 ‘관리비 부풀려졌다’ 주민이 의혹제기

4~5년 동안 감사 전무
입대위 회장 최근 사표

김태창 기자 | 입력 : 2024/07/09 [12:56]

  성포동 주공 4단지관리소와 성포주공 4단지 입주자대표회의 사무실을 알리는 입간판이 선명하다.

 김태창 기자 chang4900@naver.com 


성포동 주공 4단지가 그동안 과다한 관리비가 청구됐고 이는 곧 추가공사비로 연결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안산시와 이 아파트 주민들에 따르면 성포동 주공 4단지 아파트는 지난 1980년대 건축된 아파트로 780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이 아파트 408동에 거주하면서 2023년 1월부터 동대표로 활동하고 있다는 A씨는 “아파트 관리와 운영에 상당히 심각한 문제점을 발견하고 이를 시정하려고 노력했으나 개인 힘으로는 한계를 느꼈다”면서 ‘성포 주공4단지 아파트 주민분들게 드리는 글’이라는 A4용지 2매 분량 호소문을 각 세대에 우편함을 통해 전달했다.

 

이 호소문에는 “아파트 각종 공사 및 시설보수 때 입찰 및 수의계약 공사비가 통상적 금액보다 과다 책정되어 시행되고 있다고 의심이 들어 개선해 줄 것을 여러 차례 입대위에 요구했지만 다수결이라는 이름으로 묵살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던 중 올 4월 오배수관공사 및 소방시설 공사 등 3건의 공사가 긴급건으로 진행되는 것에 이의를 제기해 타 업체에 견적 및 공사를 진행하는 방법으로 당초 금액의 1/3로 공사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노인정 지붕공사비용은 추정가액보다 2배를 더 주고 공사한 것을 결국 막지 못했다는 지적도 했다.

관리소장도 적은 금액이지만 뇌물을 받은 정황을 지적하자 시인했다는 지적도 덧붙였다.

 

연중행사인 분뇨처리건은 끝까지 결재를 하지 않고 수의계약으로 진행되던 건을 입대위를 통해 타 업제로 교체토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위와 같이 일련의 공사뿐만 아니라 옥상방수공사 등 수억원이 투입되는 각종 시설보수 공사 및 각종 계약 등이 정상적인 공사비보다 부풀려져 시행됨으로써 관리비 과다지출로 이어지면서 아파트 주민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아파트 관리 및 운영 부조리 진상위원회를 구성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위법사항 등이 발생할 경우 관리소장 및 관련자에 대해 사법기관에 수사의뢰 및 안산시에 감사를 요청하고 관리비 과다 사용에 대해서는 구상권을 청구하고자 한다”면서 “아파트 주민들의 의견과 동의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아파드 입주자대표의회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배포된 전단지는 음해고 별거아니다”면서 “앞으로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리소 소장은 “나는 주민이 아니어서 전단지를 받아보지 못해 내용을 모른다”면서 “정확한 내용을 모르니 답을 줄 수도 없다”고 말했다.

 

김태창 기자 chang490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